뉴스 > 사회

아버지 산소 둘러보는 꿈꿨더니…'매달 700만원' 연금복권 1등 당첨자 사연

기사입력 2022-04-20 22:22 l 최종수정 2022-04-21 0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돌아가신 아버지 산소를 찾아뵙는 꿈을 꿨다가 연금복권 1등 당첨을 거머쥔 사연이 공개됐다.
동행복권은 20일 연금복권720+ 100회차와 101회차 1등 당첨자를 각각 공개했다.
연금복권 100회차 1등 당첨자는 돌아가신 아버지 산소를 친구와 함께 찾는 꿈을 꿨다.
당첨자는 "산소를 둘러보는 꿈을 꾼 다음날 연금복권에 당첨됐다"며 "평소에 착하게 살아 돌아가신 아버지가 복을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금을 대출 상환에 쓴 뒤 결식아동과 어린이재단 등에도 일부 후원할 예정이다.
100회차 1등 당첨 복권을 판매한 복권판매점 점주 역시 "개업한 지 6개월밖에 안 됐는데 벌써 1등 당첨자가 나와 신기하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당첨의 행운이 돌아간 거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101회차 연금복권 당첨자는 1등과 2등에 함께 당첨됐다.
당첨자는 "일주일에 한 번씩 복권을 사면서 언젠간 당첨되겠지라고 생각해왔다"며 "당첨 전엔 집도

사고 차도 사고 여행도 가려 했지만, 막상 당첨돼 보니 오히려 아끼고 살아야 겠단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그는 당첨금을 저축과 노후 준비에 쓸 계획이다.
연금복권 720+ 1등 당첨자는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 당첨자는 10년 동안 100만원씩 연금 형식으로 당첨금을 받는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