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재석'까지 소환된 유퀴즈 논란…현근택 "직접 답하라"

기사입력 2022-04-27 10:27 l 최종수정 2022-07-26 11:05
'유퀴즈' 정치인 출연 '이중 잣대' 논란에
급기야 유재석 본인까지 소환해 답변 요구
소속사 안테나는 악의적인 비방에 법적 대응 밝혀

방송인 유재석 / 사진 = 안테나
↑ 방송인 유재석 / 사진 = 안테나

CJ ENM 계열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유퀴즈)'가 정치인 출연에 대한 '이중 잣대' 논란으로부터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출연한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출연을 요청했음에도 거절 당했다는 게 논란의 핵심입니다. 이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김부겸 국무총리의 출연 요청도 거절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유퀴즈'에 대한 비판은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에 '유퀴즈'를 진행하는 방송인 유재석 본인까지 직접 소환됐습니다.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6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MC로 존경을 받는 분이라면, 그 이전에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것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유재석 씨에게 묻고 싶다. 정치인 출연을 자제하려고 했던 것이 맞느냐"고 방송인 유재석을 소환했습니다.

현 전 대변인은 "김부겸 총리실 관계자는 '제작진으로부터 유재석이 (정치인 출연에) 상당히 부담감을 느낀다는 답변을 받았고, 우리도 더는 제안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이재명 전 지사의 비서관은 '프로그램 진행자(유재석)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며 거절 했다'고 밝혔다"며 "거절 이유로 '진행자가 싫어한다'는 것을 제시한 건 사실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는 제작진이 '진행자는 출연자 섭외에 관여하지 않았다'라고 밝힌 것과도 배치되는 것"이라며 "제작진이 거절하기 위해 진행자 핑계를 댄 것이라고 해도 믿을 사람이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재석 씨에게 묻고 싶다"며 "정치인 출연을 자제하려고 했던 것이 맞느냐, 윤석열 당선인은 정치인이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총리, 이재명 지사가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질문을 던졌습니다.

현 전 대변인은 "유재석 소속사가 악성 댓글에 합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본인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며 "국민 MC라면 이 정도 질문에는 답을 하고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측은 지난 25일 공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린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특정 연예인을 언급하면서 낸 공지는 아니지만, 최근 유퀴즈 방송 이후 유재석을 향해 유례 없는 악성 댓글이 쏟아진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