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차 합격자 아니었는데 최종 합격자 됐다고?"…동국대 장학금 논란

기사입력 2022-04-27 12:48 l 최종수정 2022-07-26 13:05
동국대 "계획부터 '공개선발+추천선발' 모집…실수로 고지 누락"



동국대 서울캠퍼스의 장학제도 제1기 '동국건학장학' 선발 과정을 둘러싼 '내정자' 논란이 거셉니다.

올해 신설된 동국대의 동국건학장학은 2학년생부터 지원자를 받아 총 30명의 장학생에게 최대 6학기까지 등록금 전액과 해외 탐방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장학제도입니다. 지난달 28일부터 신청을 받았고 이번 달 22일 최종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1차 서류 합격자 명단(면접 대상자)에 없었던 학생 11명이 최종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학생들의 거센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최종 합격에서 떨어진 4학년생 김 씨는 "최종 합격 명단이 발표된 뒤 합격자 30명 중 '3분의 1'이 서류 통과자 명단에 없었다는 소식에 화가 나고 허탈했다"며 "자연스럽게 내정자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학내에서 제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학생들의 분노는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로 이어졌습니다.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학생은 "600명의 학생이 시험 기간에도 이번 장학금 지원에 시간을 투자했다"면서 "장학생 선발에 대한 공정성 논란은 학교의 신뢰를 떨어뜨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동국대에 화가 난다"면서 "면접도 안 본 사람이 붙는 것은 (도대체)무슨 경우냐"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학교 측은 장학금 모집 공고를 올릴 때 '추천 선발'에 대한 고지가 실수로 누락된 데 따른 오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학교 측에 의하면 지난 20일 작성된 내부 보고서에 따라 최종 합격자 명단에 등장한 학생 11명은 해당 장학제도에 기부금을 후원한 사찰의 추천 학생 중에서 선발된 이들이었습니다.

한 동국대 관계자는 "교외 장학제도인 동국건학장학은 계획 단계부터 '공개 선발'과 후원 사찰 '추천 선발'로 나눠 모집하기로 되어 있었다"며 "모집 공고에 이를 실수로 고지하지 않아 혼선이 초래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해명에도 학생들

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히려 '추천 선발'이 사찰의 추천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해당 사실에 반감을 가지는 분위기입니다.

힉교 관계자는 "사찰 추천 학생들도 공개 선발 기간에 같이 심사 절차를 밟아 선발된 것"이라며 "해당 학생들이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는 만큼 과한 억측은 자제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