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MBN '국대는 국대다' 육상 레전드 임춘애, 레슬링 레전드 심권호 지원사격!

기사입력 2022-05-13 11:38 l 최종수정 2022-05-13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시안게임 육상 3관왕 임춘애, '국국대' 깜짝 출연에 페이스메이커 '휘둥그레'
심권호에게 '엄마' 능가하는 잔소리 대방출 & 러닝 체력훈련 1:1 코치 자처
심권호 vs 정지현, 역사에 남을 레슬링 맞대결! 14일(토) 밤 9시 20분 10회 방송!

MBN '국대는 국대다' 방송 예고편 / 사진= MBN '국대는 국대다'
↑ MBN '국대는 국대다' 방송 예고편 / 사진= MBN '국대는 국대다'


아시안게임 육상 3관왕인 '레전드' 임춘애가 '국대는 국대다'에 깜짝 출연해 친한 동생 심권호를 향한 전폭적인 지원사격에 나섭니다.

임춘애는 14일(토)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국대는 국대다'에서 애틀랜타-시드니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이자 세계 유일 2체급 그랜드슬래머 심권호의 훈련 현장에 깜짝 등장합니다. 임춘애의 방송 출연은 무려 11년 만으로, 반가운 얼굴을 화면으로 만난 다섯 페이스메이커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놀라움을 표현합니다. "'라면만 먹고 뛰었어요'라는 유행어를 남긴, 한국 육상계의 전설적인 존재"라는 배성재의 설명에 이어 "미모가 그대로다, 얼굴이 예전과 똑같다"는 반응이 이어집니다.

이날 임춘애는 본경기 전 3kg 증량을 선언한 심권호와 보양식인 백숙을 함께 먹으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심권호와는 현역 시절부터 훈련장을 오가며 친해져, 지금까지도 서로 마음 얘기를 많이 하는 사이"라고 밝힌 임춘애는 심권호를 위해 직접 닭다리를 발라주며 애정을 드러냅니다. 임춘애에게 유독 고분고분해진 심권호는 "사실 20대 시절 연상을 좋아했다"고 수줍게 밝히고, 이에 임춘애는 "또 고백하지 말라니까..."라고 받아쳐 폭소를 안깁니다.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도 잠시, 임춘애는 수저질이 서툰 심권호를 타이르며 "걱정이 된다..."라고 나지막이 한숨을 쉽니다. 이어 "닭다리를 먼저 뜯어 먹어라", "나이가 50이 넘었는데 스스로 먹어야지", "잘 먹고 운동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끊임없는 잔소리 폭격을 가해 "엄마를 뛰어넘는 잔소리꾼"이라는 심권호의 한탄을 유발합니다. "예능을 꼭 하셨으면 좋겠다"는 다섯 페이스메이커의 '찐' 반응을 유발한, 임춘애의 본능적인 입담이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입니다.

제작진은 "평소 방송 노출을 거의 하지 않았던 임춘애가 심권호와의 오래된 인연으로 인해 오랜만에 TV에 모습을 드러내며, 심권호의 1:1 러닝 코치를 자원해 훈련을 주도하는 등 아낌없는 지원사격에 나섰다. '국국대'의 섭외 리스트 0순위이기도 한 육상 레전드 임춘애의 맹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MBN '국대는 국대다'는 이제는 전설이 되어 경기장에서 사라진 스포츠 '레전드'를 소환해, 현역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와 맞대결을 벌인느 리얼리티 예능입니다. 사상 최초 '레전드 vs 레전드'의 대결인 심권호-정지현의 인생 마지막 경기가 펼쳐지는 '국대는 국대다' 8회는 30일(토) 밤 9시 20분에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데이터루50호] 거리두기 끝났는데도 편의점 활황...심화되는 '런치플레이션'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영상] 25t 덤프트럭, SUV 충돌 후에도 '직진'…운전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