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의약품 지원 방침

기사입력 2022-05-13 14:44 l 최종수정 2022-05-13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北과 협의

윤석열 대통령(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 / 사진 = 연합뉴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 윤석열 대통령(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 / 사진 = 연합뉴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을 정했습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오늘(1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방역 위기 상황에 대처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동안의 방역 실태에 대해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료해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이 12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발생을 공개한 지 하루 만에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피해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현재 북한에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퍼져 약 19만 명이 격리된 상황이며 6명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방역체계 허점을 강하게 질타하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파 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 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심각히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남한이 북한에 직접 방역물품을 제공할 수 있으면 그것이 최상의 방안이겠지만, 북한이 국내정치적인 이유로 그것을 꺼린다면 중국이나 국제사회를 통해 방역물품을 제공

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만약 남북 방역협력이 성사된다면 남북 군사적 긴장 완화와 대화 재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방역협력이 이루어지면 그것을 이산가족의 생사확인과 화상상봉을 재개하는 계기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삼성 반도체공장부터 방문 왜?
  • 주먹 흔들며 제창하려던 윤 대통령, 사회자 "손잡고" 권유에 불발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아파트 광장서 놀던 7살 아이, 맹견에 얼굴 물려 중상…말리던 엄마도 다쳐
  •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민씨 친구 측, 김웅 전 기자 고소 취하
  • "시끄럽다"…제주서 승용차로 유세현장 돌진한 50대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