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암행팀에 딱 걸린 마약수배범…80대 노모 둔기로 때린 딸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22-05-14 19:20 l 최종수정 2022-05-14 2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도로 위 난폭운전을 한 50대 남성을 경찰 암행순찰팀이 붙잡았습니다.
그런데 차량 안에서 마약과 주사기가 쏟아졌습니다.
또, 인천에서는 노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60대 딸이 체포됐습니다.
주말 사건, 사고 정치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기자 】
도로 위 검은색 승용차가 방향 지시등도 켜지 않고 무서운 속도로 달립니다.

뒤따르는 차량이 암행차라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난폭운전을 이어 갑니다.

정차 명령에도 차까지 버리고 도주를 한 운전자.

주유소 담장 너머 숨었다는 제보로 추격이 계속 이어집니다.

인근에 숨었을 거라는 직감에 갈대밭을 살핍니다.

마침내 붙잡힌 50대 남성, 차량 안에서는 대마초와 필로폰 등 마약이 쏟아집니다.

경찰서 2곳에서 수배가 내려진 피의자는 마약 전과만 17범이었습니다.

▶ 인터뷰 : 조용상 / 강원경찰청 교통과 암행팀
- "우리가 조회를 해보니까 마약 수배가 있었던 거죠. 간이 시약검사를 했는데, 메스암페타민류 양성반응이 나왔어요. 한 마디로 마약 투약 상태에서 운전한 거잖아요."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80대 어머니를 둔기로 때린 60대 딸이 붙잡혔습니다.

다행히 어머니는 머리가 찢어지고 손가락이 부러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조사 결과 60대 딸은 어린 시절부터 정신질환을 앓다가 1년 전쯤 퇴원해 어머니와 살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오래전부터 조현병하고 정신분열증을 앓고 있었데요. 계속 약은 복용했었고요."

경찰은 먼저 딸을 입원시키고, 조사 결과에 따라 처분을 내릴 예정입니다.

인천 월미도 앞바다에서 예인선이 지그재그로 운항한다는 신고를 받고 해경이 출동해 60대 선장을 검거했습니다.

면허 취소 수치 상태로 배를 몰았는데, 12일 평택항을 출항해 인천 북항 부두에 들어가려던 참이었습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pressjeong@mbn.co.kr]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영상편집 : 김상진
화면제공 : 강원경찰청, 인천해양경찰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속보] 김건희 여사, 오늘 한미정상 만찬 전 바이든에 잠시 인사
  • 한동훈 조카 논문 “통째로 베낀 수준”…조카 "죄 입증 전까진 무죄"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김혜수 명품 플랫폼 '발란'…비상식적 반품비 논란에 공정위 조사
  • 몽둥이로 아들 때려 죽인 어머니…"사찰 비리 폭로 막으려"
  • 사람 항문으로 들어오는 '뱀파이어 물고기'…"소변 보면 안 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