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외국 여자랑 결혼, 거지같은 XX"…폭언 공무원, 사과 자리선 '씨받이' 취급

기사입력 2022-05-17 15:21 l 최종수정 2022-05-17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보자 "추가 조치 없어…공론화 차원에서 소송 제기"

사진= YTN 뉴스 갈무리
↑ 사진= YTN 뉴스 갈무리


공무원에게 폭언을 들은 시민이 후에 사과를 받는 과정에서도 막말에 가까운 말을 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서울 은평구 주민센터 공무원으로부터 비하성 발언을 들었던 A 씨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A 씨는 키르기스스탄 출신 배우자와 결혼했습니다. 그는 앞서 주민센터에 배우자와 관련된 문의를 하다가 통화를 마친 뒤 미처 전화를 끊지 않은 공무원이 자신에게 비하 발언을 하는 것을 듣고 녹음해 공개한 바 있습니다.

당시 녹음에서 공무원은 "외국인 여자과 결혼해서 더럽게 사람 짜증나게 하네. 자기가 부끄러우니까 안 데리고 오고 싶어하는 거잖아요"라며 "거지같은 XX가 다 있어. 꼭 찌질이 같아"라고 A 씨 행동을 비난했습니다.

이에 A 씨는 "아내가 외국인인데 외국인 같은 경우에 좀 주민등록 관련 절차가 좀 복잡해서 그거 관련해서 제가 문의를 드렸다. 그래서 잠깐 문의를 드리고 제가 예, 알겠어요, 예, 이러고 전화를 끊으려고 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방금 음성 나간 것처럼 공무원 분이 심하게 욕설을 하시더라"고 했습니다.

A 씨에 따르면 이후 그가 "왜 이렇게 욕을 심하게 했냐고" 묻자 해당 공무원은 처음에는 A 씨에게 욕한 게 아니라고 변명하다가 나중에 어쩔 수 없이 시인하며 사과를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A 씨는 해당 공무원과 직접 만나 더 불쾌한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혼자 오신 거 아니고 직장 선배랑 같이 오셨더라. 사과를 하러 오신 분들이 저한테 말씀을 막하시더라"고 떠올렸습니다.

사진= YTN 뉴스 갈무리
↑ 사진= YTN 뉴스 갈무리


그가 녹음한 사과 당시의 대화를 들어보면 해당 공무원은 "선생님한테 하는 말이 아니고 (국제 결혼이) 뭔가 정말 막 늦게까지 장가를 못 가서 결혼하고 그냥 약간 애 낳는 그런 수단으로 쓰는 것 같았다"고 말합니다.

A 씨는 "자기 잘못을 시인하는 게 아니고 그냥 변명만 하는 거였다"며 "한마디로 제 아내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그냥 제 아내를 씨받이 취급한 것"이라고 분노했습니다.

아내가 외국 명문가 출신이라고 밝힌 A 씨는 "(아내가) 태어나서 한 번도 이런 취급을 받은 적이 없다. 한국 남자랑 결혼했다는 이유로 씨받이

취급을 받으니까 충격을 받았다"며 "아내가 한국에 대해 항상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공무원한테 이런 대접을 받으니까 계속 살 수 있나 이런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해당 일이 지난해 8월에 있었던 일이라며, 이후에도 추가 조치가 없자 공론화 차원에서 소송을 제기하고 일을 알리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뉴욕증시, 지표 부진과 경기침체 우려 속 하락…나스닥 1.33%↓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지하철역에 물 차고 중고차 100여 대 침수…비닐하우스도 잠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