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기사입력 2022-05-19 19:21 l 최종수정 2022-05-19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해제하는 쪽에 무게를 뒀던 정부가 최소한 한 달 더 격리 의무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위중증과 사망자의 정체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뉴욕 변이 등 새로운 변이의 등장으로 안심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다만, 한 달간 한시 허용됐던 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추가 연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애초 윤석열 정부는 내일(20일) 첫 방역대책 발표를 통해 다음 주부터 일상회복 안착기로 전환하고,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도 해제할 방침이었습니다.

▶ 인터뷰 : 이기일 / 보건복지부 2차관 (지난 11일)
- "지난 4월 25일부터 시작된 4주간의 이행기를 전문가들과 면밀히 살피고 평가하겠습니다. 다음 주에 종합적인 평가를 거친 후에 안착기 진입 시점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최근 이런 분위기가 바뀌어 한 달 또는 무기한 연장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MBN 취재 결과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현재 3만 명이라는 확진자 규모를 고려할 때, 격리 의무 해제는 부담스럽다"며 "전파속도가 빠른 BA.4, BA.5 등 새 변이 국내 유입이 재유행의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경란 신임 질병관리청장도 격리 해제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 역시 격리 의무 해제는 성급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 인터뷰 : 최재욱 / 고려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는 이제는 코로나19가 더 이상 위험하지 않다, 전파 위험이나 이런 부분이 없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해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위험하고 6월, 7월에 다시 유행이 올 거라는…."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한 달 뒤 확진자와 사망자가 최대 2배 증가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다만, 22일까지 한정했던 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추가로 더 연장할 가능성이 큽니다.

요양병원·시설의 위중증과 사망자가 크게 늘지 않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와 형평성도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그래픽 : 임지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오늘 귀국…한미일 공조 '복원' 중국 '숙제'
  • 97세대 잇단 출사표…'어대명' 꺾고 세대교체?
  • 유류세 인하폭 37%로 확대…정부합동 시장점검단 운영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이준석에 3년 동안 20여 차례 접대"…李 "이름이나 들어보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