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Q&A] 코로나 확진된 학생도 등교해 기말고사 본다…어디서? 어떻게?

기사입력 2022-05-20 11:12 l 최종수정 2022-05-20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반 학생과 시차 등하교
코로나로 미응시 학생에는 인정점 100%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에 확진된 학생도 이번 학기 기말고사 시험을 볼 수 있게 됩니다.

질병관리청은 교육부와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진됐거나 의심 증상 학생도 중·고등학교 기말고사에 등교와 시험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학기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중간고사까지는 학생이 확진된 경우 응시가 제한됐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학생은 원칙적으로 등교가 중지되지만, 학교별 기말고사 기간에 학생들이 학교 시험에 응시하고자 하면 예외적으로 등교가 허용됩니다.

Q. 확진 학생들 시험은 어디서 어떻게 보나?


각 학교는 별도로 분리된 고사실을 마련해 확진 학생들이 등교해 기말고사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합니다.

분리된 고사실 안에서 응시생 사이의 간격은 최소 1.5m 이상을 떨어져야 합니다. 칸막이가 있을 경우 1m 이상을 유지하면 됩니다.

시험 감독관은 KF94 마스크와 장갑, 안면 보호구는 필수로 착용하고, 추가 보호 장비를 착용할 수도 있습니다.

Q. 확진 학생들과 일반 학생 등·하교는?


확진 학생들과 일반 학생들은 겹치지 않도록 시간대를 나눠 시차 등교와 하교를 합니다.

다만, 확진 학생의 경우 하교 이후에는 집으로 바로 돌아가야 하는데, 도서관이나 학원에 갈 경우 '격리 의무 위반'이라는 점 유의하셔야 합니다.

Q. 확진 학생 증상이 심해 시험 못 볼 경우

는 어떻게 해요?


코로나 확진으로 증상이 심해 부득이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없는 학생은 의료기관에서 받은 소견서나 진단서, 진료확인서 등을 학교에 제출하면 출석 인정 결석가 처리되고 인정점수(인정비율 100%)가 부여됩니다.

다만, 시험 응시와 인정점 부여 간 유불리를 고려한 과목별 선택 응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

[정태진 기자 jtj@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