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테라·루나 발행사 횡령 혐의 포착…본격 수사

기사입력 2022-05-24 07:00 l 최종수정 2022-05-24 0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이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 발행사 테라폼랩스의 내부 횡령 혐의를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달 중순 테라폼랩스 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법인자금 횡령 정보를 입수했다"며 "가상 화폐 거래소에 관련 자금 동결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번 코인 폭락 사태에 대해 "두 코인은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이규연 기자 / opiniyeon@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오늘 귀국…한미일 공조 '복원' 중국 '숙제'
  • 97세대 잇단 출사표…'어대명' 꺾고 세대교체?
  • 전기 요금 오르고 유류세 내리고…7월 달라지는 정책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이준석에 3년 동안 20여 차례 접대"…李 "이름이나 들어보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