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22-05-24 07:00 l 최종수정 2022-05-24 0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 43일 만인 어제(23일)저녁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과 아들의 병역 기피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은 후임자 물색해 검증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자녀 편입학 당시 이른바 '아빠찬스'와 병역 문제 등 숱한 논란을 일으킨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인터뷰 : 정호영 /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성인인 애들이 자기 나름대로 진로에 대해서 고민했던 것을 아버지가 어떻게 간섭하고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었다…."

정 후보자가 지명 43일 만인 어제(23일)저녁 결국 자진사퇴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여야 협치를 위해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 후보자는 그동안 제기됐던 자녀 의대 편입학과 병역 문제 등에 대해서는 "법적, 도덕적으로 부당한 행위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퇴 발표 전 정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로 사퇴 의사를 밝혔고, 대통령도 수용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과 여당의 정치적 부담을 덜기 위해 자진 사퇴를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정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윤 대통령이 지명한 1기 내각의 장관 후보자 18명 중 2명이 낙마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정 후보자의 후임을 물색해 검증 단계에 들어간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복지 현안인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보건의료 전문가이면서 병원 운영 등 행정 경험이 있는 인물을 후보군으로 추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전남주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감사원 '소쿠리 투표' 선관위 감사…선관위는 반발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