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기사입력 2022-05-24 08:22 l 최종수정 2022-05-26 0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앞서 이재명 지지 발언으론 '경고'

사진 = 유튜브 캡처
↑ 사진 = 유튜브 캡처

TBS 교통방송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조국 전 장관 딸 조민 씨를 응원하는 노래를 틀고, 법원 판결을 왜곡해서 전달했다는 이유로 법정 제재인 '주의'를 받았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3일 열린 전체 회의에서 방송인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법정 제재인 '주의'를 의결했습니다. '주의'는 방송사 재허가 때 감점을 받는 중징계입니다.

앞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지난해 8월 27일 "어머니가 하지 않은 일로 저 때문에 책임을 지는 것은 견딜 수가 없다"라는 내용이 담긴 조 전 장관의 딸 조민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낸 뒤, 격려의 의미가 담긴 인디밴드 옥상달빛의 노래 '걸어가자'를 틀었습니다. 아울러 김어준 씨는 조 전 장관 배우자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조 씨 표창장 위조에 대해서는 "지방대 봉사상 하나로 의사 면허를 다 취소한다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방심위는 "'공정성' 및 '사실보도와 해설의 구별' 등에 대한 방송심의 규정을 위반했다"며 정경심 전 교수의

문서 위조 혐의를 부인하는 조민 씨의 발언을 들려준 후 진행자가 격려하는 의미의 노래를 틀고 응원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또 "김 씨가 마치 봉사상 위조 하나 만으로 법원의 판결 및 그에 따른 입학 취소가 결정된 것처럼 언급해 공정성 등 방송 심의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미국 모금사이트서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억9천만원 모여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