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위험군 '하루 안에' 검사·처방 끝낸다…"중앙감염병전문병원 27년 완공"

기사입력 2022-05-27 19:20 l 최종수정 2022-05-27 2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검사부터 진료, 먹는 치료제 처방을 하루 안에 받을 수 있는 '패스트트랙'을 시행합니다.
또 지난해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이 기부한 7천억 원을 투입해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을 2027년에 완공할 계획입니다.
정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코로나19 사망자의 92%, 위중증 환자의 86%는 60세 이상의 고령층입니다.

이에 정부는 다음 달부터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요양병원 입소자 등 고위험군이 하루 안에 검사와 진료, 처방을 마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전국 동네 병원의 신속항원검사나 보건소에서 PCR 검사를 받고, 대면 진료까지 최대한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는 취지입니다.

▶ 인터뷰 : 한덕수 / 국무총리
- "최근 오미크론은 두 달째 뚜렷한 감소세를 이어가고는 있습니다만, 아직은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정부는 방역과 의료대응체제를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또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을 서울 미군 공병단 부지에 2027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진료병원으로 건립되어 중증환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감염병 관리업무를 함께 수행하는…."

이 병원의 건립을 위해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이 기부한 7천억 원이 투입됩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그래픽 : 김근중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