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한, 신규 발열자 10만명 밑으로…사망자 언급 없어

기사입력 2022-05-28 13:52 l 최종수정 2022-05-28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보름 만에 1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8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6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8만8천520여명의 발열환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전날에 비해 1만1천940여명 감소한 수준으로 신규 발열환자 수가 10만명 밑으로 떨어진 건 지난 12일 이후 처음이입니다.

전날 완쾌된 발열환자 수는 11만8천620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사망자 여부에 대해서는 침묵했는데, 북한은 그동안에는 매일 확진자 현황을 소개하면서 사망자 수를 발표했고, 사망자가 없을 때는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사망자가 없거나 일일 발생 1명으로 나온다고 보도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집계에서 빼버렸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통신은 또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누적 발열환자 수는 335만9천380여명이며, 이 가운데 315만6천310여명이 완쾌되고 20만3천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12일 1만8천명, 13일 17만4천440명, 14일 29만6천180명, 15일 39만2천920여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이후 지난 16∼20일 20만 명대를 유지하다가 21∼26일에는 10만명대로 감소했

고 27일(8만8천520여명)에는 보름 만에 10만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발열환자 규모와 비교해 사망자가 너무 적어 북한이 발표한 통계를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가정보원도 북한의 통계 발표는 당국이 관리하고 있음을 주민들에게 보여줌으로써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최근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