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복권사지마' 아내 몰래 구입했는데"…1, 2등 동시 당첨자 '화제'

기사입력 2022-05-31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동행복권]
↑ [사진 출처 = 동행복권]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연금복권720+ 102, 103회차 1, 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연금복권 102회차 1, 2등 동시 당첨자는 꿈에서 고래를 낚는 꿈을 꾼 뒤, 1등에 당첨됐다.
당첨자는 "복권을 꿈자리가 좋으면 사는 편인데, 이번에는 최근 꾼 꿈이 매우 특이해 기억에 남았다"며 "꿈에서 낚시를 하러 갔다가 고래를 낚았다. 이후 고래들이 주변으로 몰려 들어와 그 고래를 타고 다니는 꿈을 꿨고 이후 1등에 당첨됐다"고 말했다.
이 당첨자는 또 "꿈에서 본 고래가 행운을 가져다 준 것 같다"며 "상상만 하던 일이 실제로 일어나 너무 행복하고, 많이 베풀고 착실하게 사셨던 조상님들처럼 나 또한 그렇게 살겠다"고 당첨소감을 전했다.
연금복권 103회차 1, 2등 동시 당첨자는 복권을 구매하지 말라는 아내의 잔소리를 피해 몰래 산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 당첨자는 "아내가 복권 구입하는 것을 싫어해 담배 살 돈으로 몰래 구입했다"며 "이날 따라 로또4등(5만원)에 당첨돼 기분이 좋아 2만원은 로또를 사고 1만원을 연금복권으로 구입했는데, 여기서 당첨이 됐다"고 했다. 당첨자는 "너무 좋아 사무실에서 혼자 소리를 질렀고 고생한 아내한테 제일 고마워했다. 당첨금은

노후준비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기뻐했다.
102회차 당첨복권을 판매한 복권판매점주는 "운영한지 7개월 밖에 안됐는데 벌써 당첨자가 나와 정말 기쁘다"며 "우리 판매점의 사훈처럼 복권을 구입하시는 모든 분들이 '행운이 함께하는 즐거운 삶'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택시 심야할증 오늘부터 밤 10시 시작…심야기본료 최대 5,300원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서민 기호식품 '맥심' 가격 또 오른다…약 10% 인상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