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세연 업무방해'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 1심서 벌금 300만 원

기사입력 2022-06-14 16:46 l 최종수정 2022-06-14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재판부, 혐의 모두 유죄 인정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
↑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

응징 취재를 하겠다며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사무실을 찾아가 난동을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상해·업무방해·건조물침입 혐의로 기소된 백 씨에게 지난 9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백 씨는 2020년 3월 11일 서울 강남구의 가세연 사무실을 찾아가 "허위뉴스 응징하겠다"며 소리를 지르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문을 세게 밀어 이를 막는 가세연 직원을 다치게 한 혐의도 받

습니다.

재판부는 백 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앞서 서울의 소리는 대선 전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이명수 기자가 과거 통화했던 7시간 분량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는데, 백 씨는 이 일로 김 여사로부터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 소송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 정태웅 기자 | bigbear@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광복절 특사, 이명박·김경수 제외될 듯…이재용은 포함 유력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학제개편 언급 말라"…교육부 차관이 받은 대통령실 쪽지
  • 안철수, 당권 도전 시사 "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 부산 유람선 선착장 인근서 50대 여성 물에 빠져 숨져
  • "망고 음료인데 망고가 없어"…스타벅스, 65억 소송 당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