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 배웠다…9급 공무원 길 가라"

기사입력 2022-06-23 11:06 l 최종수정 2022-06-23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 바닥에서부터…정치 경험 쌓길"
최강욱 징계 놓고 "지나치게 과한 판결"

(왼쪽부터)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이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정치를 초반부터 잘못 배웠다”며 정치인이 아닌 다른 길을 찾으라고 직격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22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한두 가지 사건 때문에 당이 수렁으로 빠지지 않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본인이 가던 길 기자의 길을 가시든 9급 공무원을 가시든 그쪽 길로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 전 위원장이 특정 정파에 휩쓸리는 발언들을 많이 한다”며 “저런 정치적 판단이나 언사면 고루한 원로 정치인들보다 더 심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성희롱성 발언 논란으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처분이 의결된 최강욱 의원을 놓고 “지나치게 과한 판결을 내렸다고 본다”며 “이 결정 자체에 대단히 정치적인 함의가 숨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최 의원이 징계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한 것과 관련 박 전 위원장이 ‘당을 수렁으로 이끌고 있다’고 비판하자 “제가 지금 40년 가까이 당원 활동을 하고 있는데, 박지현 그분이 당을 얼마나 사랑하고 활동을 얼마나 했는지 모르겠지만 당이라고 하는 것은 그렇게 헛헛한 존재가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비대위원장은 당대표급이니까 어마어마한 자리 아니냐”며 “구름 위에서 한두 달 정도 생활을 하다가 별안간 바닥으로 내려와서 인간계에서 사람들과 같이 살

게 되면 좀 어지럼증이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아울러 “이번에 나왔다가 괜히 떨어지는 수모나 창피당하지 말고 다시 바닥에서부터, 박지현 나이대나 경험대로 바라보면 기초의원 나가도 쉽지 않을 정도”라며 “기초의원서부터 정치 경험을 쌓으라고 정치 선배로서 권하고 싶다”고 조언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속보] 민주 '전대 룰 갈등'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
  • 60대 아버지 시신 냉장고에 보관한 아들…학대 치사 혐의 구속
  • [속보] 40일 만에 최다, 1만 8147명 확진…"재유행 땐 20만 명"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