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검찰, 인사철 사의 잇따라…임현·허인석 차장검사 사직 인사

기사입력 2022-06-23 16:04 l 최종수정 2022-06-23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검찰청 / 사진=연합뉴스
↑ 대검찰청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들어 검찰의 첫 정기인사가 어제(22일) 단행된 가운데 검사들의 사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 부장검사(사법연수원 28기)는 검찰 내부망에 "이제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됐다"며 사직 인사를 올렸습니다.

임 부장검사는 또 "검찰은 항상 어렵지 않은 시기가 없었지만 국민을 위해, 공동체를 위해 지혜를 모아왔다"며 "검찰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들의 마음에 자리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 부장검사와 대검 공안기획관 등으로 근무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임 부장검사는 대검 공공수사정책관으로 함께 근무한 적이 있어 이

번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이 전망되기도 했습니다.

또 허인석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차장검사(사법연수원 31기)도 사의를 표했습니다.

허 차장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인사에 맞춰 명예퇴직을 신청했다"며 "그동안 도와준 동료 선후배 검사, 수사관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직 인사를 남겼습니다.

[길기범 기자 road@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속보] 민주 '전대 룰 갈등'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
  • 60대 아버지 시신 냉장고에 보관한 아들…학대 치사 혐의 구속
  • [속보] 40일 만에 최다, 1만 8147명 확진…"재유행 땐 20만 명"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