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초 만에 풍선 '펑'…'실명 유발' 고출력 레이저포인터 3만 개 팔렸다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2-06-23 19:00 l 최종수정 2022-06-23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레이저포인터 하면 주로 발표 때 많이 사용하죠.
그런데 너무 많은 양의 레이저가 나오면 실명까지 할 수 있어 위험한데요.
안전기준을 최대 121배 초과한 고출력 레이저포인터를 중국에서 밀수입해 판매한 업체 3곳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별 지시기'로 불리는 이런 위험한 레이저포인터가 이미 3만 점 이상 팔렸다고 합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은색 풍선에 레이저포인터를 비춥니다.

6초 만에 왼쪽 풍선이 터져 버립니다.

이번에는 비닐봉지에 레이저를 쏘자 작은 구멍이 뚫리고, 먹지에 닿으면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수입과 국내 유통이 금지된 고출력 레이저포인터의 위력입니다.

안전기준을 최대 121배 초과한 이런 고출력 레이저포인터를 중국에서 밀수입해 판매한 업체 3곳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안전기준을 초과한 레이저포인트를 휴대용랜턴으로 위장해 국내로 들여왔습니다."

수입업체들은 3년 전부터 최근까지 중국산 레이저포인터 3만 4천여 개를 인터넷을 통해 판매했습니다.

고출력 레이저포인터는 주로 밤하늘의 별을 가리키는 일명 '별 지시기'로 불리며 캠핑 등 야외활동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팔렸습니다.

▶ 인터뷰 : 양창규 / 부산본부세관 조사과 팀장
- "해외 직구로 수입되는 물건 중에 안전시험을 거쳐 안전성이 확인된 제품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런 고출력 레이저 제품은 자칫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태형 / 안과 전문의
- "망막과 명망막에 온도를 올려 단백질 변성을 일으키게 됩니다. 그러면 망막 염증이나 명망막 염증을 발생시켜 시력에 영구적인 손상을 가할 수 있는…."

세관은 업체들이 보관하고 있던 7,000여 점의 레이저포인터를 압수하고, 관할 자치단체에 판매된 제품의 회수와 폐기를 요청했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영상제공 : 부산세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미국 모금사이트서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억9천만원 모여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