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마 시작' 전국에 비…경북은 '폭염'

기사입력 2022-06-23 19:01 l 최종수정 2022-06-23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장마전선이 한반도에 본격적으로 상륙하면서 내일까지 최대 12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국지성 집중호우로 비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대구 경북지역은 낮 기온이 최고 33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조동욱 기자입니다.


【 기자 】
물이 불어난 하천 옆으로 출입통제선이 쳐져 있고, 강한 바람을 이기지 못한 시민은 망가진 우산을 잡고 겨우 길을 건넙니다.

짧은 시간에 강한 비가 내리면서 서울 도심엔 싱크홀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 스탠딩 : 조동욱 / 기자
-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수도권과 강원 지역을 중심으론 시간당 30mm의 강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 제주와 남해안은 모레 오전까지 장맛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대구 경북 지역엔 반대로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저기압과 정체전선이 맞물리면서 비구름이 주로 서쪽지역에 형성된 탓에 경북지역엔 뚜렷한 영향을 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밤으로 접어들어 가면서 대구, 경북 쪽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은 하지만 비의 양이 상대적으로 서쪽 지방에 비해서는 적을 수 있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높였습니다.

특히 산사태 취약지역이나 하천과 해안가 등에 대한 사전점검을 통해 혹시 모를 산사태나 범람 피해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MBN뉴스 조동욱입니다. [ east@mbn.co.kr ]

영상취재: 김형성 기자·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감사원 '소쿠리 투표' 선관위 감사…선관위는 반발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