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윤석열 "총장, 식물 될 수 있나"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2-06-23 19:02 l 최종수정 2022-06-23 1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찰 인사도 그렇지만) 어제 난 검찰 인사도 공석인 검찰총장 없이 이뤄지다보니 말이 많습니다.
사실상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를 다 하다보니 후임 총장은 '바지 총장', '식물 총장'이 될 것이라며 총장 패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어제(22일) 단행된 검찰 정기인사는 검찰총장 없이 이뤄졌습니다.

▶ 인터뷰 : 이원석 / 검찰총장 직무대리
- "법무부와 여러 의견을 놓고 인사안에 대해서 충분하게 협의를 했고, 어떤 총장이 오셔도 참모들과 일하시는 데 부족함 없게끔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검찰청법 34조 1항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제청한다'고 규정해 '총장 패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중간 간부급 인사도 예정돼 있어 검찰 안팎에서는 후임 총장은 인사권이 없는 '식물총장'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 인터뷰 :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한동훈 장관 마음대로 검찰 인사를 하기 위해 검찰총장 인선을 미루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총장 패싱' 논란에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검찰총장이 식물이 될 수 있겠습니까. 아마 법무부장관이 능력이라든지 이런 것을 감안해 (인사를) 잘했을 것으로 봅니다."

하지만, 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과거 발언을 근거로 "달라도 너무 다르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2020년 10월 검찰총장 당시
- "인사권도 하나도 없는 사람입니다. 밖에서 다 식물총장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검찰총장직이 두 달 가까이 공석인 가운데 대폭 인사로 운신의 폭이 좁아진 총장직을 누가 수행하겠느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오지예 기자

보도국 산업부이메일 보내기
  • MBN 오지예입니다. 작은 변화의 시작은 뉴스라 믿고 오늘도 열심히 보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속보] 윤 대통령, 부실인사 지적에 "전 정권 임명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