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완도 한 달 살기 떠난 일가족 실종…경찰 수사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2-06-25 19:00 l 최종수정 2022-06-25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남 완도군으로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 초등학생 일가족 3명이 연락이 두절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실종경보를 발령하고 일가족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올해 10살인 조유나 양과 조 양 부모가 전남 완도로 농촌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 건 지난달 19일.

체험 학습 기간은 이달 15일까지였지만 조 양은 이후에도 등교하지 않았습니다.

학교 측은 조 양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 인터뷰(☎) : 광주교육청 관계자
- "가정방문을 갔는데 집에 없고 전화도 안 받고 그러니까 수사 의뢰가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광주 남구와 완도 지역에 실종 경보를 발령해 조 양 일가족을 찾고 있습니다.

조 양 가족의 광주 주소지를 찾아갔지만 아무도 없는 상태였고, 주변 이웃들도 소식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유나 양은 키 145cm에 몸무게 40kg의 통통한 체형으로 흑색의 긴 머리를 하고 있습니다.

조 양 가족이 완도로 타고 간 차량번호 03오8447, 은색 아우디 A6 차량도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금까지 범죄 의심이 가는 단서는 없다"고 밝히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소재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영상편집 : 김미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김영현 기자

전국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코로나 우려 확산…"살아남을 것이다"
  • [속보]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前금호 회장 법정 구속
  • 이준석, 가처분 심문 출석 "윤 대통령 기자회견, 불경하게도 못 챙겨"
  • 유승민, 윤 대통령에 "생각·말·태도가 문제…1725일 남았다"
  • '머리카락 논란' 유튜버, 식당에 5000만 원 배상했다?…"허위 사실"
  • "람보르기니 100만 원에 팝니다"…'6억' 외제차 당근마켓 등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