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완도 실종 일가족' 24일 펜션서 나흘 숙박…닷새째 수사

한성원 기자l기사입력 2022-06-26 19:30 l 최종수정 2022-06-26 1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먼저 '조유나 양 일가족 완도 실종' 속보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체험학습을 마치고 학교에 복귀하기로 한 10살 조 양이 이달 15일 복귀하지 않자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22일로부터 오늘이 실종 수사 닷새째입니다.
제주에서 '한 달 살이' 교외체험학습을 하겠다며 떠난 일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됐죠.

당초 조 양 가족이 지난달 29일 완도에 압도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저희 기자가 취재한 결과 이들 가족은 이보다 앞선 지난달 24일 완도 명사십리의 한 펜션에 도착해 3박 4일 머무른 것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그리고 27일 잠시 펜션을 떠났다가 29일 묵었던 펜션으로 다시 돌아왔고, 31일 새벽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겼습니다.

정확히 31일 새벽 1시 펜션 주변에서 조 양과 어머니의 휴대전화 위치정보가 끊겼고, 3시간 뒤인 새벽 4시쯤 펜션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있는 완도 송곡항에서 아버지의 휴대전화도 끊겼습니다.

경찰은 조 양 가족이 탄 아우디 차량을 찾기 위해 열화상카메라를 동원해 송곡항 주변바다를 수색하고 있는데요.
조 양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기기 전날 밤, 이들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CCTV를 저희 취재진이 입수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초심' 메시지…"하나 마나 한 대응" vs "깊게 공감"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