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빌라 옥상에 텐트 치고 밤낮으로 소음…"역대급 민폐 이웃"

기사입력 2022-06-28 10:38 l 최종수정 2022-06-28 1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슨 권리로 텐트 치냐" 묻자 밀쳐…폭행죄로 신고
캠핑장 따로 없다…화로대에 캠핑용 릴선까지

A 씨가 사는 빌라 옥상에 쳐진 텐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 A 씨가 사는 빌라 옥상에 쳐진 텐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빌라 공용 옥상에 캠핑장처럼 텐트를 치고 살림을 차린 민폐 이웃의 이야기가 화제입니다.

어제(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옥상 캠핑장 구경하고 가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에 따르면 A 씨는 공용 빌라 4층에 살고 있는데 바로 위 공용 옥상에 민폐 이웃이 텐트를 치고 밤낮으로 소음을 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5월부터 옥상에 텐트를 치기 시작했으며 멀티탭을 연결해 전기를 쓰고 타프를 치고 구역을 넓히는 등 점차 짐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A 씨는 이들에게 항의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애가 12살인데 춘기가 와서 공간을 만들어 주려고 했다, 아버님이 작년에 백신을 맞고 돌아가셔서 가족들이 센티해져서 이렇게 하게 됐다, 금방 치울 예정이다"라는 설명뿐 텐트의 짐은 더 늘어만 갔습니다.

비가 온다고 텐트를 둘러 비닐까지 친 가족은 매일 밤 텐트에서 지내며 A 씨 부부를 괴롭게 했습니다.

A 씨가 사는 빌라 옥상에 쳐진 텐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 A 씨가 사는 빌라 옥상에 쳐진 텐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 씨는 거듭된 대화 요청에도 텐트 가족이 응하지 않자 밤 10시에 옥상 문을 잠그고 다음 날 아침 7시에 열었습니다. 그러자 텐트 가족이 단체로 A 씨의 집을 찾아와 "옥상 문을 당장 열어라. 그러지 안으면 신고하겠다"며 화를 냈습니다. A 씨는

"너흰 무슨 권리로 옥상에 텐트를 쳤냐"고 묻자 텐트 가족이 A 씨를 밀쳤고 결국 A 씨는 폭행죄로 이들 가족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같은 날 구청에도 불법 시설물 신고를 했지만 텐트 가족은 불법 시설물이 아니라고 주장했고 오히려 옥상 문고리를 직접 사다가 바꾸거나 화로대를 설치하고 캠핑용 릴선 연결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재성 "커터칼 위해·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