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염 걸렸다"…가지도 않은 횟집 돌며 300만원 뜯어낸 40대

기사입력 2022-06-28 16:01 l 최종수정 2022-06-28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 식당 대상으로 38차례(미수 17회) 걸쳐 310만원 상당 편취

경남 진주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 경남 진주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장염에 걸렸다며 가지도 않은 횟집들에 전화를 걸어 치료비를 이유로 금품을 뜯어낸 40대에게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오늘(28일) 경남 진주경찰서는 장염에 걸렸다며 식당업주에게 치료비 명목으로 금품을 뜯어낸 40대 A 씨를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2시 20분쯤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아낸 진주시 소재 식당에 전화를 걸어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장염에 걸렸다. 치료비를 송금하라"고 속이고 주인을 협박해 37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그는 진주와 사천 등 전국 식당을 대상으로 38차례(미수 17회)에 걸쳐 310만

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지역 서민침해사범 첩보활동을 벌이다 이 같은 식당 대상 금품 편취 행각에 대한 수사를 착수, A 씨를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경남 지역 이외에도 강원, 부산, 제주 등 다른 지역 식당을 대상으로 같은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3년 만에 '연고전'도 돌아온다…10월 28일·29일 개최
  •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