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너 왜 여기있니'…동남아 서식 조류 마라도서 첫 발견

기사입력 2022-06-29 15:16 l 최종수정 2022-06-29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큰부리바람까마귀 국내서 처음 발견
길 잃었을 가능성…마라도, 분포권 최북단 돼
분포권 확장 중인지 분석 계속할 예정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합뉴스
↑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합뉴스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가 지난 10일 우리나라 최남단인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관찰됐다고 국립생물자원관이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자원관은 마라도가 '큰부리바람까마귀가 관찰된, 큰부리바람까마귀 분포권에서 북동쪽으로 가장 먼 곳'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자원관 연구진은 큰부리바람까마귀를 포획한 후 연구를 위한 인식용 가락지를 달고 곧바로 방사했습니다.

마라도를 찾은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일단 길을 잃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새들도 이동 과정에서 악천후 등을 만나면 방향감각을 상실하며 길을 잃을 때가 있습니다.

다만, 이번에 마라도에서 관찰된 큰부리바람까마귀의 경우 원래 서식지에서 많이 먼 곳까지 날아온 것이라 길을 잃은 이유는 미지수입니다.

자원관은 큰부리바람까마귀가 추가로 관찰되는지 확인하여 해당 새의 분포권이 북쪽으로 확장하는 중인지 분석할 예정입니다.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합뉴스
↑ 지난 10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관찰된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합뉴스


몸 길이가 27~29cm인 큰부리바람까마귀는 바람까마귀과에 속하는 종으로, 한국에서 드물게 보이는 검은바람까마귀와 비

슷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다른 종에 비해 부리가 크고, 푸른색 광택의 깃털을 가진 것이 특징입니다.

태국·베트남·미얀마·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과 중국 서남부에만 주로 분포하는 아열대성 조류입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확인된 미기록종인 만큼 정식 명칭이 없어 큰부리바람까마귀라는 가칭을 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검찰 '신동주 불법자문 의혹'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불구속 기소
  •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