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 무너지고 다리 끊기고…중부 물폭탄에 2명 숨져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2-06-30 19:00 l 최종수정 2022-06-30 1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젯밤(29일)부터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집과 다리가 잠기거나 끊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충남 공주에서는 주택 처마가 무너져 1명이 숨지고, 경기 용인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도 폭우로 생긴 물웅덩이에 근로자 1명이 빠져 목숨을 잃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소방대원들이 쓰러진 여성을 응급 처치하고 있습니다.

밤새 내린 비로 주택 처마가 무너지면서 90대 여성이 부서진 잔해물에 깔렸습니다.

주간보호센터 직원이 신고해 소방당국이 구조에 나섰지만, 여성은 숨졌습니다.

▶ 인터뷰(☎) : 소방 관계자
- "(저희가) 도착하고 의사 원격으로 해서 돌아가신 걸로 확인됐어요. 전날 비가 많이 내리긴 했죠."

충남 서산 지역에 시간당 최고 105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흐르는 물 사이로 마을과 마을을 연결해주는 다리가 끊겨 있습니다.

한쪽에 뒤집혀 있는 승용차는 다리를 건너려다가 하천으로 빠졌는데, 다행히 탑승객 2명은 가까스로 탈출했습니다.

▶ 인터뷰 : 임형순 / 충남 서산시 운산면
- "비가 밤새 와가지고요. 차가 이리로 가는데 둑(다리)이 무너져서 곤두박이친 거 같아요."

다른 하천은 둑이 붕괴됐습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갑자기 불어난 하천물에 제방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이렇게 힘없이 무너졌습니다."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70대 근로자가 폭우로 물이 채워진 폭 20m, 깊이 4m 정도의 물웅덩이에 빠져 숨졌습니다.

강원도 춘천의 한 도로에서는 토사 150톤 정도가 유출되면서 차량 통행이 전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정의정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김영현 기자

전국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검찰 '신동주 불법자문 의혹'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불구속 기소
  •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