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SRT 열차 탈선해 11명 다쳐…KTX도 지연돼 승객들 '발 동동'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2-07-02 08:40 l 최종수정 2022-07-02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SRT 열차 탈선 사고 여파로 KTX 등 모든 열차가 줄줄이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코레일은 조금 전 복구작업을 완료하고 모든 고속열차의 운행을 재개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선로에 멈춰 서 있는 SRT 열차입니다.

맨 뒤쪽 동력차 바퀴가 선로에서 이탈해 있습니다.

부산에서 출발해 수서로 향하던 SRT 열차가 어제 오후 3시 20분쯤 대전 읍내동에 있는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탈선했습니다.

열차 9량 중 기관실과 여객칸 일부가 있는 한량이 선로를 벗어난 겁니다.

▶ 인터뷰(☎) : SR 관계자
- "이상이 감지돼서 열차를 세운 것인지 서다가 탈선을 해서 가다가 선 건지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조사를)…."

해당 열차에는 승객 380여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당시 충격으로 승객 11명이 다쳤는데 이 중 7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 인터뷰 : 이기성 / 경기 용인시
- "SRT 열차를 탔는데 근처에 와서 좌우로 많이 흔들더라고요. 앞에 쪽 몇 분들이 엎어지시면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이번 사고로 SRT 상·하행선은 물론, 선로를 함께 쓰는 KTX 열차 운행도 지연됐습니다.

때문에 주요 역마다 표를 구하려는 사람들로 큰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 인터뷰 : 김명선 / 대구 율하동
- "(시간이) 지나도 안 오길래 왜 안 오는지 보고 있었는데 다른 것도 다 지연이더라고요. 뒤에 일정도 있어서 그렇긴 해요."

국토교통부는 현장 조사를 통해 원인 규명을 하는 한편 철도재난상황반을 구성해 복구에 나섰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김미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김영현 기자

전국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김두관,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20년 만에 돌려줬다"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 불기소…공수처 판단 뒤집혀
  • 부산서 돌덩이 든 가방 멘 노인 시신 발견돼…울산해경 수사 착수
  • [속보] 내일부터 입국 1일차 PCR 검사 의무 해제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영상] 집 앞에 상어가?…美 플로리다주 '초강력 허리케인'에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