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객센터에 폭언한 20대 벌금 500만 원

기사입력 2022-07-02 17:07 l 최종수정 2022-07-02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약식명령 불복 후 재판청구

언어 폭력 /사진 = 연합뉴스
↑ 언어 폭력 /사진 = 연합뉴스

의료기기 업체 고객센터에 욕설과 폭언을 한 혐의로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은 20대가 이에 불복하고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가 더 무거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혜림 판사는 20대 피고인에게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판단해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데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했으나 오히려 벌금의 액수가 늘어났습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약식명령을 받은 사람이 정식재판을 청구한 경우 형벌의 종류(형종)는 달라질 수 없지만, 형종을 유지하면서 형량을 늘리는 것은 가능합니다.

피고인은 작년 6월 21일부터 7월 2일까지 한 의료기기 업체 고객센터에 총 94차례 전화해 연결된 21건의 통화에서 욕설과 함께 "불을 질러버리겠다"는 등 폭언을 한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업체에서 대여한 의료기기 사용기록이 정부 임대료 지원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을 안내받은 뒤 불만을 품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 상담사들에게 욕설과 폭언의 위력을 행사해 반복적으로 상담 업무를 방해했고, 그 범

행의 내용과 방법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피고인이 행한 욕설의 정도, 내용과 횟수에 비춰볼 때 피고인의 행위는 소비자로서 정당한 권리 행사를 넘어서는 것으로 정당화할 수 없고, 그로 인해 피해자들이 업무에 지장을 받게 됐을 뿐 아니라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두관,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20년 만에 돌려줬다"
  • 성남FC 전 대표 "이재명 측근 정진상이 실질적 구단주"
  • 노벨평화상 수상자 벨로 주교, 아동 성학대 의혹…2년간 제재 중
  • 현대아울렛 화재 '6개 중 4개' 내려와 있던 셔터가 피해 키웠나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영상] 집 앞에 상어가?…美 플로리다주 '초강력 허리케인'에 피해 속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