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천구 신정동 일대 수도에서 흙탕물 주민 신고 약 130건 이상

기사입력 2022-07-02 17:30 l 최종수정 2022-07-02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천구청 50건 이상, 강서수도사업소 80건 이상

수도꼭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br />
↑ 수도꼭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 양천구 신정4동 일대에서 2일 정오부터 수돗물에 흙탕물이 섞여 나온다는 주민의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 낮 2시 30분쯤까지 양천구청에서 수돗물 이상 신고는 50건 이상, 강서수도사업소에는 80건 이상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서수도사업소는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오래된 수도관 세척을 위한 점검작업을 진행하던 중 밸브 주위의 누수를 발

견하고 복구 작업에 나선 이후부터 신정4동 일대 주택가에서 흙탕물이 섞인 수돗물이 나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도사업소 관계자는 "복구 조치를 하기 위해 수도 방향을 돌리는 과정에서 흙탕물이 섞여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 5시 이전까지는 적수(흙탕물)를 빼내고 수돗물이 정상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대통령 "불법 공매도 등 다중피해 불법행위 엄단하라"
  • 말 아끼는 장제원…이준석 '삼성가노', 박순애 거취 질문에 '소이부답'
  • 서경덕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면 한국은 일본 조상뻘"
  • 현재까지 수도권 곳곳 많은 비…기상청 "2차 장마는 아냐"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