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자네 서장 누구야?"…만취해 경찰에게 호통친 익산시 부시장

기사입력 2022-07-05 14:10 l 최종수정 2022-07-05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스크 착용 문제로 택시기사와 말다툼해
신분 밝힌 이유 "객관적으로 처리해달라는 취지…다른 의도 없어"

당시 사건 현장  / 사진 = KBS 뉴스 갈무리
↑ 당시 사건 현장 / 사진 = KBS 뉴스 갈무리


전북 익산시 부시장이 술에 취한 채 택시기사와 시비가 벌어지자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의 직위를 밝히며 관할 경찰서장까지 거론하는 등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지난 1일 새벽 경찰은 익산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이때 택시 안에서 승객과 기사는 마스크 착용 문제로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때 승객이 택시에서 내린 뒤에도 말다툼이 계속되자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 승객은 "나 익산시 부시장이고, 근데 내가 책잡힐 일은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신분을 밝혔습니다. 또한 "자네 서장 누구야? 내가 전화하겠다"며 호통을 치기도 했습니다.

익산 시청 / 사진= 연합뉴스
↑ 익산 시청 / 사진= 연합뉴스


이 남성은 실제로 익산시 오모 부시장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는 당일 직원들과 회식에서 술을 마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시장은 KBS에 당시 상황에 대해 "택시기사가 차 안에서는 마스크를 쓰라고 해서 바로 착용했는데 말다툼이 시작됐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신고까지 했다"고 말했습니다.

신분을 밝히고 경찰서장이 누구냐고 물은 것에 대해서 그는 "'객관적으로 처리해달라'는 취지였다"며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초심' 메시지…"하나 마나 한 대응" vs "깊게 공감"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