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출근길 안동시 女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

기사입력 2022-07-05 15:28 l 최종수정 2022-07-05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동시청. / 사진=연합뉴스
↑ 안동시청. / 사진=연합뉴스

경북 안동에서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5일) 안동 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8시 56분경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 씨는 흉기에 복부를 찔려 크게 다쳤고,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

용의자 B 씨는 이날 오전 9시 20분쯤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경찰은 B 씨를 살인 혐의로 입건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가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재성 "커터칼 위해·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