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근혜 시계 사진 공개하겠다"...'이준석 성상납' 의혹 2차 접견조사

기사입력 2022-07-05 15:39 l 최종수정 2022-07-05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이 "성상납 당시 이 대표에게 받은 박근혜 시계로 추정되는 사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오늘(5일) 서울구치소에서 2차 접견 조사 전 취재진에게 "아이카이스트 핵심 개발자였던 직원이 김 대표로부터 받아서 보관하던 시계 사진을 보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이름이 적혀 있는 시계에 대한 진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해당 시계의 출처나 진위 등과 관련해 김 대표의 진술을 확인하고 야간 조사 이후에 시계 사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계획입니다.

지난달 30일 김성진 대표는 첫 경찰 접견 조사를 받았고, 성상납 이후에 이준석 대표에게서 이른바 '박근혜 시계'를 선물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소재는 불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변호사는 오늘 조사에서 2013년 8월 15일 2차 성상납 당시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증거와 김 대표의 진술 등으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

고 전했습니다.

또, 오늘 조사 내용 등을 취합해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SNS를 통해 "8월 15일에 처음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8월 15일에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맞지 않는다"며 해당 주장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 김태형 기자 flash@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초심' 메시지…"하나 마나 한 대응" vs "깊게 공감"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