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 보이스피싱 범행 후 자수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22-07-12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이자 연기자인 30대 남성이 보이스피싱 범행을 저지르고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습니다.

피의자는 지난달 16일 경기 여주경찰서를 찾아 "내가 보이스피싱 수거책으로 피해자로부터 600만 원을 건네 받았다"고 자백했습니다.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피의자는 인터넷을 통해 '고액 알바 자리가 있다'는 정보를 받고 일을 시작했지만, 막상 일을 해보니 보이스피싱 범죄라는 걸 깨닫고 바로 경찰서를 찾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후 사건을 배당받은

경기남부경찰청은 피해자를 통해 2건의 피해가 또 있었다는 걸 파악하고서 공범 3명을 더 검거했습니다.

사기 등의 혐의로 피의자를 불구속 입건한 경찰은 추가 공범 등에 대한 수사를 마친 뒤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오늘 저녁 MBN 뉴스7에서 방송할 예정입니다.


[ 윤길환 기자 / luvleo@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윤길환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윤길환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