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유나 양 가족, 서너 마디 대화 후 바다로 돌진…체내서 수면제 검출"

기사입력 2022-07-13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월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6월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경찰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 후 사망한 채로 발견된 조유나(10)양 일가족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내부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광주 남부경찰서는 전남 완도군 신지도 바다에서 인양한 조유나 양 가족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차량이 1시간가량 송곡항 주변 방파제에 정차돼 있다가 바다로 돌진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이 복원한 블랙박스 영상엔 조 양의 아버지 조 씨, 어머니 이 씨가 정차 중 서너 마디 대화를 나눈 후 차량을 바다로 돌진시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 양은 뒷자리에 잠들어 있었다. 조 양 가족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에 조 양과 어머니 이 씨의 몸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아버지 조 씨의 시신에선 수면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3명의 사인은 모두 익사로 추정됐다.
광주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 양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으나 이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이 끝난 16일부터 조 양이 등교하지 않자 지난달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조양 가족은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씨 부부 명의 신용카드 채무가 1억원 정도, 이 씨 명의 금융기관 대출이 3000만원 정도 있는 것을 확인했다. 또 조 씨는 가상화폐에 약 1억 3000만원을 투자한 뒤 약 2000만 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검토…관리 미흡·인과관계가 관건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반대 집회 속 아베 국장 강행…G7 정상 모두 불참
  • 밤에 차량 3대 불 지른 40대 붙잡아 이유 물었더니…"스트레스 풀려고"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