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박지원·서훈 출국금지 조치…"보여주기식 뒷북치기"

기사입력 2022-07-16 08:40 l 최종수정 2022-07-16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해 공무원 피살과 탈북어민 북송 사건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 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출국금지 등의 조치에 나섰습니다.
검찰이 출국금지 사실을 공개한 것도 상당히 이례적인데요.
검찰 수사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전방위 수사로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권용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른바 '문재인 정부 대북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 등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에 대해서는 출국금지를,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서는 입국 시 통보 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원장은 "검찰이 코미디를 한다"며 "보여주기식 뒷북치기는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정부에서도 계속된다"고 꼬집었습니다.

국정원이 두 전직 원장을 고발한 지 하루 만에 사건을 수사 부서에 배당한 검찰.

곧바로 참고인 조사, 국정원 압수수색에 이어 핵심 관계자들의 신병확보까지 나서며 수사에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북한인권단체가 탈북민 강제북송은 인권침해라며 고발장을 제출한 지 사흘 만에 고발인 조사까지 이뤄졌습니다.

이 단체가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 등 전 정부 관계자 11명을 고발하면서 사실상 전 정부 외교안보라인 대부분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 인터뷰 : 윤승현 / 북한인권정보센터 인권침해지원센터장
- "귀순의사가 있었다고 하면 거기에 따라서 대한민국의 사법절차에 따른 수사와 재판이 진행되었어야 함에도 그런 절차를 무시하고 강제추방한 이유가 뭔지…."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고발인 조사를 끝마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부터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dragontiger@mbn.co.kr]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김상진
그래픽 : 백미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