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실확인] '휴가 사유' 회사에 꼭 알려야 한다?

기사입력 2022-08-02 19:00 l 최종수정 2022-08-02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잠시 일터를 떠나시는 분들, 많을 겁니다.
그런데 휴가 사유를 적어내야 하는 직장도 적지 않은데, 회사에 휴가 사유를 꼭 알려야 하는 걸까요?.
사실확인에서 홍지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솔직한 휴가 사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습니다.

휴가를 가는 사유로 '다음날이 휴일', 또 '생일'이라고 간단하게 적었는데요.

SNS에는 쉬고 싶어서 연차를 쓰는데 이유가 꼭 필요한지,

어떻게 말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하소연하는 글들이 자주 올라옵니다.

5인 이상 근로자가 있는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들은 유급휴가를 법으로 보장받습니다.

법에 따라 쉬거나 여가를 즐기는 등 개인적인 일을 보기 위해 특별한 이유 없이도 휴가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유가 없어도 쉬는 것은 근로자의 권리라는 거죠.

회사는 사업 운영에 막대한 지장이 있을 때에만 근로자가 신청한 휴가의 날짜를 옮길 수 있는데요.

근로자가 휴가를 가서 큰 경제적인 손해를 보는 경우가 아니라면 원하는 날짜에 휴가를 가지 못하게 하는 건 명백한 위법입니다.

이를 위반해 고용노동부에 진정이 접수되면,

조사 결과에 따라 사업주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원하는 날짜에 휴가를 보내주지 않아서 무단결근한 근로자가 징계를 받는다면, 오히려 이 징계가 부당하다는 법원 판결도 있습니다.

또 연차 사유를 핑계로 휴가를 보내주지 않는 일이 반복되면 직장 내 괴롭힘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취재를 종합해보면, 휴가를 갈 때 회사에 사유를 꼭 알려 할 법적 근거가 없고 사유가 불분명하다고 회사가 휴가를 막아서도 안 됩니다.

혹시 부하 직원들의 휴가 사유가 궁금하시더라도 올여름엔 그냥 묻지 않는 게 어떨까요?

사실확인 홍지호입니다. [jihohong10@mbn.co.kr]

취재지원 : 문승욱 인턴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진성준 "서열 1위 김건희, 조사 피하지 말라"…대통령실 이권개입 '직격'
  • '입 안 5바늘 꿰매'…마스크 써달란 요청에 편의점 직원 폭행한 50대
  • 둔촌주공 사업비 대출 '7000억원 연장' 불발…"새 대주단 구성할 것"
  • 오르고 또 오르는 햄버거값…빅맥 5천 원 육박
  • 2박 130만 원 펜션 진실 공방…"형편없는 서비스" vs "과장 진술"
  • '강남 비키니 라이딩' 여성…이번엔 경찰 조사 복장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