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현재까지 수도권 곳곳 많은 비…기상청 "2차 장마는 아냐"

기사입력 2022-08-08 16:14 l 최종수정 2022-08-08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모레까지 많은 비 이어져…곳곳서 피해 신고 접수
위기경보 수준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

호우 피해 주의 / 사진=연합뉴스 CG
↑ 호우 피해 주의 / 사진=연합뉴스 CG

모레까지 중부지방에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시간당 80mm가 넘는 비가 온 인천에서는 40여 건의 호우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져 도로를 덮치는가 하면, 부평구에서도 주택과 건물 등이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출동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연천에는 170mm가 넘는 물벼락이 쏟아졌고, 강원도 철원에도 이미 150mm 안팎의 강수를 기록했습니다.

현재 수도권 많은 지역과 강원 북부에는 호우경보가, 그 밖의 중북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모레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 북부에 최고 350mm 이상의 물벼락이 예상되며 수도권과 경북 북부 내륙에도 최고 300mm, 강원 동해안과 충청 남부에는 50~150mm의 큰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기상청 측은 이번 정체전선이 남쪽 북태평양고기압이 고온다습한

공기를 불어 넣고 북쪽 티베트고기압과 저기압 소용돌이가 한랭건조한 공기를 내려보내면서 형성됐지만, 이러한 현상이 해마다 반복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아 이번 비를 장마로 보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8일) 오전 7시30분 호우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보고서 삭제' 박성민 전 외사부장 등 2명 구속…이임재 전 용산서장 기각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