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서 소파 광고를?…靑개방 상업적 활용 논란

기사입력 2022-08-08 21:39 l 최종수정 2022-08-08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iHQ-신세계까사 '브랜디드' 웹예능
사측 관계자 "허가 받고 촬영해…광고 목적 아냐"
문화재청 "허가 받은 내용과 달라…영상 내려달라"

개방 석 달 만에 청와대를 상업적으로 활용하는 듯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IHQ와 신세계까사의 브랜디드 웹예능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 / 사진 = '바바요' 유튜브 영상 캡처
↑ IHQ와 신세계까사의 브랜디드 웹예능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 / 사진 = '바바요' 유튜브 영상 캡처

오늘(8일) 방송가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종합미디어그룹 iHQ의 OTT(모바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바바요'는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을 공개했습니다.

신세계그룹 산하 신세계까사와 협업한 이 프로그램은 일상의 다양한 공간에서 '뜻밖의 가구'를 만났을 때 시민 반응과 행동을 관찰하는 형태의 콘텐츠입니다.

이번 청와대 편은 '에브리웨어'의 첫 에피소드로 지난 6월 19일 촬영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 초반 촬영 스태프로 보이는 사람들이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 들어가 잔디 위에 소파를 설치합니다. 설치를 마친 후 영상에는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 소파!'라는 자막이 달렸습니다.

이후 본관에서 대정원을 끼고 내려오는 길목에 설치한 뒤 관람객들의 반응을 보여주며 '이게 바로 구름 소파', '이색적인 편안함' 등 소파의 안락함을 강조하는 내용이 더해졌습니다.

이를 두고 청와대를 상업적으로 활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이에 iHQ는 입장문을 내고 "시민들이 찾는 상징적인 문화공간에서 휴식을 제공하는 일종의 '쉼터'를 제공한 것일 뿐 광고 목적으로 진행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iHQ 측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면 해당 콘텐츠를 두고 '브랜디드' 웹예능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영상 안에 브랜드를 노출한다는 점을 명시한 겁니다.

또 영상 안에서 소파가 크게 클로즈업되고 안락함을 강조한 문구가 수차례 등장했음에도 "공개된 콘텐츠도 특정 제품에 대한 홍보가 아닌 청와대를 찾은 시민들의 반응에 주력했다"고 주장했습니다.

IHQ와 신세계까사의 브랜디드 웹예능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 / 사진 = '바바요' 유튜브 영상 캡처
↑ IHQ와 신세계까사의 브랜디드 웹예능 '에브리웨어' 청와대 편 / 사진 = '바바요' 유튜브 영상 캡처

신세계까사 관계자는 "청와대뿐 아니라 남산타워, 한강공원 등 시민들이 이용하고 쉴 수 있는 문화시설 공간에서 촬영한 것으로, 청와대는 여러 장소 중 하나일 뿐"이라며 "공공적 목적이 있다고 판단했기에 촬영 허가가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본관 앞 대정원 잔디 구역에서 소파를 설치하는 장면도 역시 허가 받은 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iHQ 측에 해당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당초 촬영팀에서 제출한 허가 신청서에는 '청와대 가방을 알리는 목적'이라고 기재되어 있었을 뿐, 특정 제품을 안내하거나 홍보하는 내용은 없었다는 겁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청와대 권역 내에서 촬영할 때는 비상업적인 용도에만 촬영 허가를 내주고 있다"며 "특정 제품이 노출되거나 홍보 목적으로 촬영하는 것은 금지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유튜브는 물론, 관련 기사를 통해 회사명과 특정 제품 이름이 알려지는 점은 촬영 당시 허가한 내용과 명백히 위배되는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iHQ 측에서는 해당 영상이 '광고성'이었음을 인정하고 곧 해명자료와 함께 영상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개방된 청와대가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는 만

큼 비슷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대책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청와대 개방·활용과 관련한 한 전문가는 "취지가 어떠하든 간에 제품명을 썼다는 점에서 광고 의혹을 벗기 어렵다"며 "비슷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허가 조건을 비롯해 관련 내용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부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합참 "북 미사일 600km 비행"…외신들 신속 보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일산 호수공원서 '포켓몬고' 행사 열려…경제효과 기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고추 먹는데 살아있는 애벌레 기어 다녀…트라우마 생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