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붕어빵 출신' 아역배우 박민하, 태극마크 달았다 "청소년 대표팀"

기사입력 2022-08-09 09:33 l 최종수정 2022-11-0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제46회 회장기 전국 중·고등학교 사격 대회서 '금메달'


박찬민 전 SBS 아나운서의 딸이자 아역배우 박민하(15)가 사격 태극마크를 달고 청소년 대표로 활약합니다.

박민하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극마크"라는 글과 함께 "#청소년대표 #합숙훈련시작! #열심히하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와 사진 몇 장을 게재했습니다.



가슴에는 태극마크가 새겨져 있고 뒤에는 'KOREA'가 적힌 대표팀 재킷을 입고 거울 앞에서 찍은 셀카와, '2022년 사격 청소년대표팀 합숙훈련'이라고 적힌 현수막 앞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격 청소년 대표로 선발된 박민하는 연기 활동을 병행하며 사격 선수로 활동해왔습니다. 최근에는 전라북도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제46회 회장기 전국 중·고등학교 사격 대회서 10m 공기소총에 출전해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모두 60발을 쏴야 하는 가운데 모두 만점에 꽂아 명중하면 654점이 되는데 박민하는 625점을 얻어 대회 타이이자 본인 최고 기록을 세운 겁니다.

박민하는 박민찬 전 SBS 아나운서의 셋째 딸로 2010년 SBS 예능 '붕어빵'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고 이어 드라마와 영화 등에서 활약했습니다. 얼마 전에

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배우로서의 길도 걷고 싶고 배우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 또 책을 쓰고 싶기도 하고 그 책이 잘 돼서 만들어진 드라마나 영화에도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박민하는 오는 9월에 배우 유해진의 딸로 연기했던 ‘공조2: 인터내셔날’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