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 그친 뒤 더 불안한 '싱크홀'…위험지역 미리 찾는 '지하지도' 절실

기사입력 2022-08-10 19:00 l 최종수정 2022-08-10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틀간 폭우가 내리는 동안 서울과 경기도 곳곳에서 땅이 꺼지는 싱크홀이 발생했죠.
싱크홀은 폭우가 끝나도 안심할 수 없는데,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미리 위험지역을 찾아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강세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의 한 주택가.

덤프트럭이 흙을 나르고 굴착기가 바쁘게 움직입니다.

지난 8일부터 내린 폭우로 사람 키를 넘는 '싱크홀'이 발생해 긴급 복구작업에 나선 겁니다.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싱크홀이 발생한 현장 바로 옆으로는 다세대 주택이 있는데, 싱크홀은 주민들이 오가는 현관문 바로 앞에 생겼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비 많이 왔을 때 (무너졌어). 집에 살다가 쓰러지니까 놀랐지."

싱크홀은 대부분 지하에 흐르는 물로 흙이 유실되며 발생하는데, 비가 그쳐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수위가 높아진 하천의 물이 꾸준히 지하로 유입돼 흙이 계속 쓸려 내려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지표면의 물이 서서히 스며들다 한참이 지나서 무너지기도 합니다.

한마디로 지반 침하는 폭우보다 한 박자 늦게 발생할 수 있다는 겁니다.

발생 시점조차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예방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지표투과레이더, GPR을 사용해 흙이 사라진 공간을 찾고, 노후 관로를 파악해 '지하공간지도'를 만들어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지금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 지자체가 조사를 하고 있지만, 범위와 빈도는 제한적입니다.

▶ 인터뷰(☎) : 류동우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 "특정 지역들이 다른 지역에 비해서 (침하) 빈도가 높을 수가 있잖아요. 다른 지역은 5년에 한 번씩 GPR 탐사를 한다면 이 지역은 1년에 한 번씩…."

지난 5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지반침하 건수는 1,170여 건이나 됩니다.

전문가들은 폭우가 내린 뒤 특히 주의를 기울여 통행하고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accent@mbn.co.kr]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김미현
그래픽 : 송지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여성, 남성보다 비연애 상태에 만족...연애·결혼·출산의향 낮아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정부 지원 받으며 임금 체불"
  • 돈 스파이크,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체포
  • 39명 여성 돈 뜯어낸 '꽃미남 한국인'...알고 보니 中 유부남
  • 부산서 에어컨 실외기 철거하던 50대 작업자 추락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