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주소방 '부실 대응' 논란…"주취자로 판단하고 출동 거부"

기사입력 2022-08-11 14:21 l 최종수정 2022-08-11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람 쓰러져 있다는 신고에 "112에 신고하라"
소방당국 "응급 상황 아닌 주취 상황으로 판단"

119 구급차 / 사진 = 연합뉴스
↑ 119 구급차 / 사진 = 연합뉴스

사람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이 주취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출동을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길가에 쓰러져있던 사람은 뒤늦게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광주소방본부는 지난 6일 오전 10시 7분쯤 광주 북구의 한 골목길에서 50대 여성 A씨가 쓰러져 있다는 목격자의 신고를 접수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신고자에게 "112로 신고하라"며 출동을 거부했습니다. 광주소방본부는 "당시 상황실 근무자가 응급 상황이 아닌 주취 상황으로 판단했다"며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20조(구조·구급요청의거절) 제2항4호(술에 취한 사람)에 따라 119 출동 대신 귀가를 돕고자 112 신고를 안내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추후 조사 결과, A씨는 사고 당시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목격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당시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으며,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습니다.

이러한 소방당국의 부실 대응을 알게 된 유족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는 것

으로 전해졌습니다.

광주소방본부는 "신고 내용을 고려했을 때, A씨를 쓰러졌다 일어났다 반복하는 주취자로 판단했다"며 "신고자가 무서워서 (A씨에게) 말을 못 걸겠다고 해 A씨에 대해 파악할 수 있는 정보가 부족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각종 재난상황에 대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책임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떠나는 가을…내일 비 온 뒤 이번주 본격 추위 시작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