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청 직원 사칭해 주민 개인 정보 빼내…경찰 "추적 중"

기사입력 2022-08-11 17:42 l 최종수정 2022-08-11 1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하구청 직원이라고 속인 뒤 주민 2명 자택 주소 알아내

부산 사하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 부산 사하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자신을 구청 직원이라고 속여 행정복지센터 직원들로부터 개인정보를 빼돌린 용의자를 경찰이 추적하고 있습니다.

오늘(11일) 부산 사하경찰서, 사하구에 따르면 지난 6월 A씨는 부산 사하구청의 한 부서에 연락해 특정 행정복지센터로 전화를 연결해 달라고 했습니다.

A씨는 전화가 연결된 행정복지센터 직원 B씨에게 자신을 사하구청 직원이라고 소개한 뒤, 특정 주민 2명의 자택 주소 정보를 요청했습니다.

직원 B씨는 사하구청 부서의 내선 번호로 전화가 걸려 온 것을 전화기 화면을 통해 확인하고, 의심 없이 A씨에게 주민들의 개인정보를 알려줬습니다.

하지만 전화를 끝낸 후 수상함을 느낀 B씨가 해당 부서에 연락해 확인한 결과, A씨가 직원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곧바로 B씨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주민 2명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습니다.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하구청 관계자는 "B씨는 신규 직원으로 업무에 미숙함이 있었다"며

"A씨가 발신자표시제한으로 연락하는 등 범행에 치밀함과 고의성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직원들의 개인정보 보호 관련 교육을 강화해 재발을 방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하구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경찰은 현재 A씨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