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맨홀에 빠진 남매…남동생 이어 누나도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22-08-12 07:31 l 최종수정 2022-08-12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 맨홀 추락 방지시설 설치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수도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 속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남매 중 50대 누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2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11일) 밤 10시 27분쯤 서울 반포 수난구조대가 반포천 일대를 수색하던 중 50대 여성을 발견했습니다.

신분 확인 결과 지난 8일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남매 중 누나인 50대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친동생 40대 남성은 지난 10일 오후 서초동의 한 버스 정류장 인근 맨홀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바 있습니다.

앞서 이들 남매는 지난 8일 서초구 서초동의 한 도로를 지나다가 함께 맨홀에 빠져 실종됐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이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 '맨홀 추락 방지시설'을 설치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맨홀 뚜껑 바로 아래에 그물이나 철 구조물 등을 설치하는 방식입니다.

통상 무게가 40kg 내외 정도 되는 맨홀 뚜껑은 평상시엔 잘 열리지 않지만, 하수관 내부에 빗물이 가득 들어차는 등 수압이 강해지면 맨홀 뚜껑이 열리는 것이 현실입니다. 심지어 침수지역이나 역류 발생구간 등에는 '잠금 기능'이 있는 맨홀 뚜껑을 설치했지만 시간 당 100

mm 이상의 폭우는 버티지 못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맨홀 추락방지시설'을 침수취약지역과 하수도 역류구간에 우선 도입한 후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한제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맨홀 뚜껑 열람사고로 인한 인명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부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합참 "북 미사일 600km 비행"…외신들 신속 보도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