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줌마, 심보가 배려를 모른다" 황당 쪽지, 주차 잘한 경차에게 심술

기사입력 2022-08-13 14:28 l 최종수정 2022-08-13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당 차주, "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받은 적 있다"

A씨의 주차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A씨의 주차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차 주차구역에서 주차선 내에 정상 주차를 한 차에 주차선 바깥으로 대 달라며 황당 쪽지를 남긴 사연이 공개되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12일) 경차 주인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차 주차 관련 문의’라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습니다.

경차 '레이'를 이용하는 A씨는 평소 경차 주차구역 바깥 자리에 주차할 때, 다른 차들이 안쪽 자리를 넓게 쓸 수 있도록 주차선을 밟은 채 배려하며 차를 댔다고 한다. 그러나 전날에는 그렇게 하지 않고 주차선 안쪽으로 정상 주차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쪽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해당 쪽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음날 A씨는 자신의 차에 붙어있는 쪽지를 발견했고,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적혀있었습니다.

이어 A씨는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받은 적이 있는데, 이번이 제일 기분이 나빴다”며 “쪽지를 붙인 사람은 경차가 아닌 차로 의심된다. 다른 경차 주차구역임에도 끝자리에 댈 때 주차선에 맞게 정상 주차를 하면 늘 저렇게 쪽지가 붙는다”고 전했습니다.
주차 공간에 대해서는 “경차만 주차하면 충분히 주차가 가능하다. 그런데 경차가 아닌 차도 가능하게 너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해라. 이거 아닌가”라며 “물론 주차할 곳이 없거나 하면 짜증 나지만, 주차할 곳 많다. 이중주차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자신이 경차 주차 구역에서 옳지 않은 행동을 한 것인지 질문을 남겼습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앞으로는 배려해주지 말고 주차 칸에 딱 넣어줘라. 배려해주니까 갑질하려고 한다.’, ‘배려

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 ‘주차 잘했는데 뭘 더 어쩌라는 거냐’등 쪽지 작성자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앞서 2004년 국토교통부는 경차 전용 주차구역 제도를 도입해, 경차 보급 활성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을 위해 총 주차장 구역의 10% 이상을 경차 또는 전기차 같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러시아 "미국이 상황 악화시켜"…EU "탈출 러시아인 수용해야"
  • 자이언트 스텝 여파…대출금리 8% 시대 열리나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불 난 건물에 엄마와 아들 고립…소방대 도착 전 굴착기로 구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