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수욕장까지 덮친 녹조…부산 다대포 '입욕금지'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2-08-14 19:30 l 최종수정 2022-08-14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낙동강 일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녹조의 영향이 바다에까지 미치고 있습니다.
녹조가 부산 다대포해수욕장까지 덮쳐 입욕이 이틀째 금지되기도 했는데, 남부지방의 폭염과 가뭄이 계속될 경우 더 심각해 질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해수욕장의 상징인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접혔습니다.

피서객들로 북적여야 할 백사장은 한산합니다.

최근 낙동강에서 시작된 녹조가 해수욕장 앞 바닷물까지 덮치자 입욕이 금지된 겁니다.

((현장음))
"해수욕장 내 떠밀려온 녹조로 인해 입수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해수욕장 앞 바닷물은 초록빛으로 물들었고, 해변 곳곳 물웅덩이에서도 녹색 덩어리가 발견됩니다.

▶ 인터뷰 : 최원식 / 경남 창원시
- "다대포(해수욕장)가 좋다고 해서 왔는데, 막상 녹조가 있어 입수가 제한된다고 하니 실망스럽네요."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이곳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녹조 때문에 입수가 금지된 건 5년 만입니다."

지난 금요일 오전 녹조가 발견돼 이틀째 입욕이 금지됐다 오늘(14일) 오후에서야 해제됐습니다.

이번 녹조는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에 낙동강 보와 하굿둑을 개방했는데, 이 과정에서 강에 있던 녹조가 다대포 앞바다까지 떠내려왔습니다.

폭염과 적은 강수량으로 녹조 현상이 도심 하천에서 바다로까지 유입되자 부산시는 상수원인 낙동강 물금·매리 지점에 조류 경보 '경계' 단계를 발령했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개가 웃을 일"...이준석 징계에 '비윤계' 반발
  • '횡령 혐의' 박수홍 친형 결국 구속 기소…형수는 불구속 기소
  • 흉기 난동·성추행…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직폭력배, 행패 일삼다 구속
  • "박수홍, 사망보험에 14억 내는데 실손보험은 '0'…이해 어려워"
  • "어린이 24명 사망"…국왕, 태국 '어린이집 참극'에 현장 방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