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꼬마기차 타던 33개월 아이 숨져…"안전 기준 지켰나 조사"

기사입력 2022-08-14 19:30 l 최종수정 2022-08-14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의 한 키즈카페에서 꼬마기차를 타던 33개월 아이가 다리가 끼어 과다출혈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기차 좌석엔 안전벨트가 없었고, 탑승구 쪽에도 추락을 막는 장치가 없었습니다.
경찰은 놀이시설이 안전 기준을 지켰는지 따져보고 있습니다.
강세현 기자입니다.


【 기자 】
경기도의 한 키즈카페.

손님이 많이 찾는 주말에 문이 굳게 닫혀 있습니다.

그제(12일) 오후 5시쯤, 이 키즈카페에서 33개월 남자아이가 꼬마기차를 타다 숨지는 사고가 나 휴업에 들어간 겁니다.

▶ 인터뷰 : 돌아가는 이용객
- "이용하려고 왔다가 거기라고 하니까 놀란…. (다른 카페에서도) 제가 불안해서 항상 (아이를) 쫓아다녀서. 시설도 좀 위험하기도 하고."

사고 당시 아이는 꼬마기차가 움직일 때 떨어져 바퀴와 레일 사이에 다리가 끼였습니다.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사고가 나자 부모는 치료를 받기 위해 같은 건물 아래층에 있는 병원으로 아이를 데려왔습니다."

대형 병원에서 수술을 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곧바로 옮겨졌지만 아이는 끝내 과다출혈로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꼬마기차엔 안전벨트가 없었습니다.

또 탑승구 반대편엔 추락을 막는 장치가 있었지만 탑승구 쪽엔 추락 방지 장치가 없었는데, 아이 역시 탑승구 쪽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놀이기구가 안전 기준을 지켰는지 따져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타는 방향은 안 막혀 있어요. 규정 이런 것들을 관련 기관에 확인해봐야 하는…."

경찰은 업주와 직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영상취재 : 전현준 VJ
영상편집 : 이우주
그래픽 : 이은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개가 웃을 일"...이준석 징계에 '비윤계' 반발
  • '횡령 혐의' 박수홍 친형 결국 구속 기소…형수는 불구속 기소
  • 日 여행 규제 완화에…9월 예약 건수 2,500% 폭증
  • "박수홍, 사망보험에 14억 내는데 실손보험은 '0'…이해 어려워"
  • "어린이 24명 사망"…국왕, 태국 '어린이집 참극'에 현장 방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