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국학부모회, 윤 대통령 교육 정책 비판 "감히 정책이란 이름 붙일 수 없어"

기사입력 2022-08-17 15:45 l 최종수정 2022-08-17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간 교육정책 평가
"교육문제 해결 말하면서 본질 외면"
"취학 연령 인하는 아무말 대잔치의 절정"

지난 5일 취학 연령 인하에 관한 간담회에서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지현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지난 5일 취학 연령 인하에 관한 간담회에서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지현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학부모 교육 운동 단체인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가 윤석열 정부의 교육 정책을 비판하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전국학부모회는 오늘(17일) '윤석열 정부 100일 교육정책 평가' 논평을 통해 "교육에 관한 윤석열 정부의 정책은 감히 정책이란 이름을 붙일 수도 없을 정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모든 국민의 평등한 교육권 보장을 윤 정부가 노골적으로 내팽개치고 있다고 주장하며 "'교육자유특구 지정 방침'과 '자사고 유지 방침'이 입시경쟁교육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OECD 국가들 평균에 비해 대한민국 초중고 학교 교원 수는 아직도 모자란다"면서 저출생과 학령 아동 감소를 명분으로 정부가 밝힌 교육재정·교원 정

원 축소 방침에 반대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취학 연령 하향' 정책에 대해서도 "아무말 대잔치의 절정"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절박한 마음으로 제대로 된 교육 대수선을 위한 좌표를 세우라"며 대학입시경쟁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대학등록금 폐지·대학평준화 실시·교육재정 증액을 촉구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러시아 "미국이 상황 악화시켜"…EU "탈출 러시아인 수용해야"
  • 자이언트 스텝 여파…대출금리 8% 시대 열리나
  • 불 난 건물에 엄마와 아들 고립…소방대 도착 전 굴착기로 구조
  • 신당역 찾은 서울교통공사 사장의 늑장사과 "통한의 마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