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처분 심문 1시간 만에 종료…이르면 내일쯤 결론

기사입력 2022-08-17 19:01 l 최종수정 2022-08-17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반발해 비대위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낸 가처분 심문이 오늘 열렸는데, 예상보다 빠른 1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이 전 대표가 직접 심문에 참석했는데, 결과는 이르면 내일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을 상대로 낸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사건 심문에 직접 출석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전 대표
- "절차적으로 잘못된 부분과 더불어 당내 민주주의가 훼손된 부분에 대해서 재판장님께 드릴 수 있는 말씀을 다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법정에서는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 과정이 양측의 주요 쟁점이 됐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은 비대위 전환 결정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배현진 전 최고위원 등 사퇴를 선언한 최고위원들이 상임전국위원회 개최를 의결했고, 자신의 '당원권 6개월 정지'가 당헌에 규정된 '비상 상황'으로 보기 어렵다는 겁니다.

반면, 국민의힘 측은 사퇴 의사를 밝힌 최고위원들도 긴급 의결사항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당대표 임기 2년 중 6개월 동안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면 비상 상황이 맞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표 지지 당원의 모임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가 비슷한 취지로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도 함께 심문이 진행됐습니다.

어느 쪽으로 결론나든 정치권에 큰 파장을 가져올 이번 심문 결과는 이르면 내일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규연입니다. [opiniyeon@mbn.co.kr]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 전 여친 집 찾아가 흉기 들고 '문 열어' 협박한 20대 집행유예
  • 부하직원 갑질 신고에 앙심…대화 '몰래' 녹음한 고위 공무원 집행유예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공개 불가능"
  • [카타르] "내 머리에 맞았다니까"…닿지도 않았는데 골 세리머니한 호날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