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파트 들어갈 땐 배달원, 나올 땐 등산객…60대 '변장 절도범' 검거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2-08-18 19:02 l 최종수정 2022-08-18 1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남과 경남 일대의 오래된 아파트를 돌며 절도 행각을 벌인 60대가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범행을 할 때마다 옷을 바꿔입었고,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면서 경찰의 눈을 피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헬멧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오토바이를 타고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옵니다.

누가 봐도 배달원처럼 보이는 이 남성은 오토바이를 주차하고 아파트 내부를 살핀 뒤 유유히 사라집니다.

얼마 뒤 이 남성은 이 아파트 주차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는데, 그 사이 옷차림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배낭에 등산 스틱까지 들어 배달원 차림에서 등산객으로 변신한 겁니다.

60대인 이 남성은 전남과 경남 등지의 오래된 아파트를 돌며 절도를 일삼다가 검거됐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비밀번호판 없는 아파트만 갑니다. 초인종을 누르고 사람이 없으면 대형 드라이버로 젖혀 버립니다."

이렇게 최근까지 7차례에 걸쳐 2천500만 원의 금품을 훔쳤습니다.

범행 후에는 무조건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옷을) 갈아입고 오토바이로 다니고, 걸어다니고 막 이렇게 다닙니다."

경찰은 잠복 끝에 이 변장 절도범을 검거해 추가 범죄를 캐묻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편집: 송지영
영상제공: 여수경찰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러시아 "미국이 상황 악화시켜"…EU "탈출 러시아인 수용해야"
  • 자이언트 스텝 여파…대출금리 8% 시대 열리나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불 난 건물에 엄마와 아들 고립…소방대 도착 전 굴착기로 구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